라인
왼쪽
오른쪽
> 소식 · 정보 > 인물
명품주 '여산호산춘',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오명관 기자  |  iscm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2  21:21: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고도익산 명품주 여산호산춘(礪山壺山春)이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64호로 지정되고 이연호(73) 씨가 보유자로 인정됐다고 밝혔다.

호산춘(壺山春)은 익산 여산면 천호산(天壺山)의 이름과 고급술을 의미하는 춘주(春酒)를 따서 호산춘이라 불렸으며, 가람 이병기 선생의 25대 조부인 이현려가 고려 의종부터 신종(1156~1203)까지 판소부감사 겸 지다방사(궁중의 살림 특히 음식 담당)로 있으며 빚어 내려온 술이라 전해지고 있다.

   
▲ 익산 전통주인 '호산춘' 맥을 잇고 있는 이연호 명인(사진 = 익산시민뉴스DB)

호산춘은 여산지역 이병기 선생 집안을 중심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술로서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 '산림경제(山林經濟)'에 이와 관련된 기록들이 남아 있으며, 또한 옛 문헌상의 제조방식을 바탕으로 오늘날까지 오롯이 전승되고 있어 그 역사적 가치가 높다할 수 있다.

보유자 이연호 씨는 가람 이병기 선생의 조카인 어머니 고(故) 이경희로부터 젊었을 때부터 호산춘 제조방법을 전수받았으며, 그 전통이 소멸될 위기 속에서도 과거 궁중에서 마셨던 술이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오늘날까지 호산춘의 맥을 이어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여산호산춘의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지정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오랫동안 전승활동에 전념해 온 보유자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것은 물론 전승환경에도 활력을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시는 여산 호산춘의 무형문화재 지정을 통해 총 101건의 문화재(유형문화재 93건, 무형문화재 8건)를 보유하게 됐다.

[관련기사]

오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지역업체정보
인물 포커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중앙로 7번지 (구, 중앙동 1가 29-7번지)  |  대표전화 : 063-852-3357  |  팩스 : 063-851-3356
등록번호 : 전북 아 00014호  |  등록일 : 2006년 5월 8일  |  발행·편집인 : 오명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명관
이메일 iscmnews@iscmnews.com / iscmnews@daum.net
Copyright © 2013 익산시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