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포토 > 포토에세이
'아빠 10달러만 빌려주세요'
오명관 기자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8.17  03:30: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늦은 시간에 한 남자가 피곤하고 짜증난 상태로 일터로부터 집에 돌아왔다.

그의 다섯살 난 아들이 문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아빠, 저 궁금한 게 있는데 물어봐도 될까요?"

"그럼. 궁금한 게 뭔데?" 남자가 대답했다.

"아빠는 한 시간에 돈을 얼마나 버시나요?"

"그건 네가 상관할 문제가 아냐. 왜 그런 걸 물어보는 거냐?"


남자가 화가 나서 말했다.


"그냥, 알고 싶어서요. 말해주세요, 한 시간에 얼마를 버시나요?"

작은 소년이 다시 한 번 물었다.

"네가 정 알아야겠다면... 한 시간에 20달러다."

"아," 소년은 고개를 숙였다.


다시 아버지를 올려다보며 그는 말했다.


"아빠, 저에게 10달러만 빌려 주실 수 있나요?"

아버지는 매우 화가 나서 말했다.


"네가 돈을 빌려 달라는 이유가 고작 멍청한 장난감이나


다른 쓸데없는것을 사려는 거라면,

당장 네 방에 가서 잠이나 자라.



네가 도대체 왜 그렇게 이기적인 건지 반성하면서!

나는 매일매일 하루종일 힘들게 일하고 있고,


그렇게 유치한 일에 낭비할 시간 따윈 없다."


그 작은 소년은 말없이 방으로 가서 문을 닫았다.

남자는 아들의 질문에 대해 생각할수록

화가 나는 것을 느끼며 앉아 있었다.


어떻게 돈을 빌리기 위해 감히 그런 질문을 할 수가 있단 말인가?

한 시간이 지나고 마음이 좀 가라앉자, 남자는 자신이 좀 심했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아마도 10달러로 꼭 사야만 할 뭔가가 있었던 것이겠지.

게다가 평소에 자주 돈을 달라고 하던 녀석도 아니었는데.


남자는 아들의 방으로 가서 문을 열었다.


"자니?" 그가 물었다.

"아니요 아빠, 깨 있어요." 소년이 대답했다.

"내가 생각해 봤는데.. 좀전엔 내가 좀 심했던 것 같구나."

남자가 말했다.


"오늘 좀 힘든 일들이 많아서 네게 화풀이를 했던 것 같다.


자, 여기 네가 달라고 했던 10달러."

소년은 벌떡 일어! 나서 미소짓고는


"고마워요, 아빠!" 하고 소리쳤다.


그리고, 베개 아래 손을 넣더니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을 꺼내는 것이었다.


남자는 소년이 벌써 돈을 가지고 있었던 것을 보고

다시 화가 나기 시작했다.


소년은 천천히 돈을 세어 보더니, 아버지를 쳐다보았다.

"돈이 있었으면서 왜 더 달라고 한 거냐?"

아버지가 불쾌한 목소리로 말했다.

"왜냐면..모자랐거든요. 그치만 이젠 됐어요."


소년이 대답했다.


"아빠, 저 이젠 20달러가 있어요.


아빠의 시간을 한 시간만 살 수 있을까요?

내일은 조금만 일찍 집에 돌아와주세요.

아빠랑 저녁을 같이 먹고 싶어요."


오늘 일찍 귀가하는 하루되세요

아이들과 함께 웃는 귀한 시간 되세요^^*

<오늘의 유머>

의사가 사오정에게 말했다.

"자네 어떻게 하다가 두 눈이 모두 밤탱이가 되었나?"

"예~ 교회에 갔는데 일어서서 찬송가를 불렀습니다.

그런데 앞에 일어난 뚱뚱한 여자의치마가 똥꼬에 끼었길래

불편할까 싶어습니다. 그래서 빼어주었더니 펀치를 날렸습니다."


"그럼 한 쪽 눈은 왜 그렇게 되었나?"

"그 여자가 빼어주는 것을 싫어하는 구나! 싶어 다시 끼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 여자가 한 대 더 날렸습니다."


남 일에 참견하지 맙시다.

오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지역업체정보
인물 포커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중앙로 7번지 (구, 중앙동 1가 29-7번지)  |  대표전화 : 063-852-3357  |  팩스 : 063-851-3356
등록번호 : 전북 아 00014호  |  등록일 : 2006년 5월 8일  |  발행·편집인 : 오명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명관
이메일 iscmnews@iscmnews.com / iscmnews@daum.net
Copyright © 2013 익산시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