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섹션뉴스 > 사회.문화.영화.연극.공연, 취업 등
제19회 영호남연극제, 익산에서 25일 개막
오명관 기자  |  iscm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2  10:5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018년 제19회 ‘영호남연극제’가 오는 25일(목) 익산에서 막이 오른다.

사)한국연극협회 전북지회가 주최하고 사)한국연극협회 전북지회, 익산지부가 주관해 25일부터 31일까지 익산 소극장 아르케, 솜리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연극제는 ‘문화는 즐거움이다. 도시가 공연장이다’라는 주제 아래 총 4개의 작품이 선보이는 가운데 모든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문의는 063-277-7440, 063-852-0942번으로 전화하면 된다.

다음은 작품별 공연 날짜와 장소 그리고 줄거리.

10월 25일 (목요일) pm7:30 소극장 아르케
극단 사람사이 (광주) '우주인'

작품줄거리
어두운 밤, 대리운전을 하다가 낯선 곳에 남게 된 대리운전기사, 학교 후배이자 군대 후임이었던 부장에게 사실상 퇴출명령을 받고 책상과 의자까지 짊어지고 그곳으로 생수를 판매하러 온 영업사원 그리고 천체망원경을 짊어진 체 우주를 관찰하러 그곳에 온 떡볶이 장사가 서로 만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극이 전개 되는데...

10월 28일 (일요일) pm4:00 소극장 아르케
창작극회 (전주) '늙은부부 이야기'

작품줄거리
각자 사별한 60세가 넘은 남녀가 애절하게 이루어가는 사랑 이야기이다. 전주시 구도심의 한 주택가. 주인 없는 집에 유별난 정장 차림의 노신사가 찾아와 여주인을 찾는다. 고사동에서 30년간 양복집을 운영했던 박동만이다. 과거 짝사랑하던 이점순의 집에 세 들어 살고자 온 것이다. 이어서 들어오는 이점순은 남편을 일찍 떠나보내고 혼자 세 딸을 키워낸 억척스러운 여자다. 거친 언행을 보이지만 마음은 따뜻한 여자다. 그렇게 나이든 남녀가 봄날에 만나 매 순간 티격태격하며 집주인과 세입자의 관계로 사는 동안 서로에게 속내를 털어놓으며 가까워지며 열정의 여름을 보내는데...

10월 30일 (화요일) pm7:30 솜리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사)한국연극협회 경북지회 (경북) '춘아춘아 옥단춘아'

작품줄거리
극중 배경은 오월의 어느날이다. 할배 고자봉과 할매 옥단춘 강아지 덕구는 시골에서 소담스럽게 살고 있다. 마침 사흘 뒤가 전국노래자랑이라 할배 고자봉은 노래연습에 빠져 있고 할매 옥단춘은 하나밖에 없는 출가한지 10년이 넘은 외동딸 영실이를 그리워하며 오늘이 생인인데 미역국도 못 끓여줘 미안해한다.

이들에게 영실은 장성한 딸임에도 여전히 챙겨주고 싶은 품안에 자식이다. 한가로운 어느 오후, 우연인지는 몰라도 할매 옥단춘은 멀쩡한 뜨개실이 끊어지는 순간 자기를 찾아온 우편배달부를 만나게 되는데 이들이 바로 저승사자이다. 우스꽝스럽고도 희극적인 저승사자들이 풀어 놓는 춤사위와 이야기를 통해 할매 옥단춘은 여생이 얼마남지 않음을 직감하고 마지막으로 서울에서 살고 있는 딸 영실과 손자 손녀를 불러들이기로 한다.

그러나 여전히 부모의 안위는 뒷전인 싸가지없는 딸은 엄마의 안부전화에 퉁명스럽다 못해 쌀쌀맞기까지하다. 급기야 할매 옥단춘은 기지를 발휘하여 유산 상속이라는 달콤한 미끼로 딸과 손자, 손녀를 집으로 불러들이는데 성공한다. 유산에 눈이 멀어 180도 행동이 변한 딸 영실과 그 엄마의 그 아들, 버르장머리라고는 눈꼽 만큼도 없는 손자 손녀의 모습이 실로 가관인데....

10월 31일 (수요일) pm7:30 소극장 아르케
극단 상상창꼬 (경남) '타이피스트'

작품줄거리
<타이피스트>는 한밤의 라디오 음악프로그램 ‘한밤의 달빛연주’에서 들려주는 사연과 음악이 극으로 구성되어 있다. 술집 앞에서 널브러진 모습으로 마네킹 다리를 안고 자고 있는 불쌍한 샐러리맨 <그 여자의 다리>, 피곤한 일상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리는 남자 이야기 <불면증>, 타이피스트의 고단한 하루의 시작을 보여주는 <타이프라이트>, 상사의 갑질에도 묵묵히 버티는 그의 긴 하루를 보여주는 <돈돈>, 춤추지 않고 견딜 수 없는 <플라멩코 女子>, 자신 때문에 교통사고 당해 숨진 어머니로 인해 죄책감에 시달리는 그의 이야기인 <바이올린>, 여자들의 전유물 <질투>! 이 일곱 가지 사연이 에피소드 형식으로 펼쳐지는데...

   
 

 

오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지역업체정보
인물 포커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중앙로 7번지 (구, 중앙동 1가 29-7번지)  |  대표전화 : 063-852-3357  |  팩스 : 063-851-3356
등록번호 : 전북 아 00014호  |  등록일 : 2006년 5월 8일  |  발행·편집인 : 오명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명관
이메일 iscmnews@iscmnews.com / iscmnews@daum.net
Copyright © 2013 익산시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