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쓴소리
'500만 관광도시를 꿈꾸는 익산시' 하지만...
오명관 기자  |  iscm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23:3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익산시가 500만 관광도시를 위해 2022년을 '익산 방문의 해'를 정하고 성공적인 관광도시를 만들겠다고 다양한 정책을 쏟아내고 업무협약을 맺고 있지만 정작 무엇이 문제인지 제대로 파악을 못하고 있는 듯 보인다.

본 기자는 올해 역시 지난해 똑같은 방식으로 웅포 캠핑장을 돌아봤다. 지난 7월 30일 그러니깐 휴가철인데 본 기자가 방문한 그날 딱 3동만 있었다.

다른 캠핑장은 꽉 들어차 있지만 웅포는 썰렁하기 그지없다. 일단 다른 이유를 논외하고 캠핑족은 예전과 달리 차를 가지고 온다. 즉 차를 주차하고 바로 그곳에서 캠핑장비를 꺼내 텐트를 치며 쉰다. 하지만 웅포는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리어카로 그 더운 날에 각 장비를 싣고 캠핑 장소까지 가지고 가야 하는 수고로움과 번거로움이 있다.

금마 대나무숲과 물론 미륵사지산성으로 가는 길(아리랑길 도로)은 어떻게 찾아가야 할 지 모른다. 물론 요즘에는 내비가 있어 찾아가는데 어려움이 없지만 정작 근처에서 헤매는 경우가 많다. 중간 중간에 이정표가 없어 제대로 가는 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이 두 곳은 마을로 진입해 가야하기 때문에 더욱 헷갈린다.

미륵사지 송신탑이 요즘 시민들이 자주 찾는 코스 중에 새롭게 부각되는 곳이다. 이 코스는 차로 송신탑까지 올라 주차할 수 있기에 더욱 편하다. 이곳은 미륵사지 정상에 가깝기에 전망이 참 좋기도 하다. 다만 익산시의 관리 문제라기 보다는 이곳을 찾는 관광객의 문제점이다. 담배꽁초가 주차장에 마구 버러져 있다.

더구나 이곳은 산이기에 인화물질을 가지고 갈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금연지역이다. 잘못하다가는 미륵산을 잿더미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하다. 이에 익산시는 CCTV라도 설치해 방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이외에도 함라산 둘레기 중간지점에 최북단차밭을 안내하는 표시석 옆에 방치돼 있는 안내판(?), 웅포 입점리고분으로 들어가는 도로변에 눈살찌푸리게 하는 쓰레기(?) 더미 등 사소한 것 조차 제대로 관리 못하면서 각종 정책을 쏟아낸 들 효과가 있을 지 의문이다.

본 기자가 며칠 전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웅포와 관련한 제안을 다음과 같이 남겨본다.(제안일 뿐 더 나은 방법을 연구했으며 한다)

난 웅포 곰개나루와 서천 갈대밭을 연결하는 즉 금강을 가로지르는 출렁다리를 놨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본다. 사실 갈대밭에는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그런데 웅포는 거의 안온다.

고로 다리를 놔서 그 관광객을 끌어 오는 방법이다. 즉 낙조를 보게하고 짚라인 등을 탈 수 있도록 말이다.
다만 다리 이용료를 조금 받으면 된다.

그러면서 돛단배 운행 반경을 많이 넓혀서 금강의 멋드러진 풍경을 보여주고... 사실 낙조는 서천에서 볼 때는 멋이 없다. 웅포로 와야 제대로 볼 수 있다.

서천군과 협상을 해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길을 빨리 만들어야 한다. 서천은 없는 것을 (예를들어 서천생태습지공원) 만들어 관광객을 끌어 모으는데 익산은 왜 있는 관광지를 활용을 못하는지...

하나 더 이곳에 음악분수(분수를 통해 영상을 볼 수 있는 시스템)를 설치하면 어떨 지... 목포 영산강 음악분수 참고

 

   
▲ 춘포역사는 대한민국에서 현존하는 최고의 역사로 인정받아 등록문화재 210호로 지정됐지만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사진 = 오명관)
   
▲ 춘포역 뒷편에 있는 한 구조물이 방치돼 있어 흉물스럽다(사진 = 오명관)
   
▲ 미륵산 송신탑에서 바라본 풍경이 아름답다.((사진 = 오명관)
   
▲ 미륵산 송신탑 주차장에 아무렇게 버러져 있는 담배꽁초(사진 = 오명관)
   
▲ 함라산 둘레길 중간에 있는 최북단차밭을 안내하는 표시석이 있다.(사진 = 오명관)
   
▲ 표시석 옆에 안내문(?)이 방치돼 있다.(사진 = 오명관)
   
▲ 아리랑길을 통해 갈 수 있는 미륵산성길이지만 중간 중간에 이정표가 눈에 띄지 않아 찾기 힘들다.(사진 = 오명관)
   
▲ 미륵산성을 향해 가려고 해도 길에 제대로 정비돼 있지 않아 보인다.(사진 = 오명관)
   
▲ 돌무덤, 독무덤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입점리고분전시관(사진 = 오명관)
   
▲ 입점리고분전시관 초입 도로 양 옆에 쌓여 있는...또한 중간에 마을이 있어 초행길일 경우 추줌거릴 수 있다. 이에 중간에 이정표가 하나 더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사진 = 오명관)
   
▲ 금마 구룡마을 대나무숲(사진 = 오명관)
   
▲ 낙조가 너무나 아름다운 웅포 곰개나루(사진 = 오명관)
   
▲ 7월 30일 웅포 캠핑장의 모습. 텅 비어 있다.(사진 = 오명관)

 

[관련기사]

오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지역업체정보
인물 포커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중앙로 7번지 (구, 중앙동 1가 29-7번지)  |  대표전화 : 063-852-3357  |  팩스 : 063-851-3356
등록번호 : 전북 아 00014호  |  등록일 : 2006년 5월 8일  |  발행·편집인 : 오명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명관
이메일 iscmnews@iscmnews.com / iscmnews@daum.net
Copyright © 2013 익산시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