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소식 · 정보 > 주민자치
[익산 유래] 산들강이 어우러진 웅포(熊浦)
익산시민뉴스  |  webmaster@iscm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28  21:2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익산시 웅포면(熊浦面)은 과거 번성했던 포구마을로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지만 포구의 기능을 상실한 지금은 웅포를 비켜 흐르는 비단강물 금강(錦江)만이 화려했던 옛 영화를 추억한다.

곰개라 불리던 웅포는 예로부터 금강과 운명을 같이해 왔다. 산과 들, 그리고 강이 어우러진 천혜의 관광여건을 가진 웅포는 입점리 고분군, 곰개나루 포구, 숭림사 등 역사문화 유적과 갈대밭 등 금강변 생태환경 조성으로 겨울철새들이 찾는 생태관광이 어우러진 관광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웅포(熊浦)는 순수 우리말인 곰개를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곰개는 ‘큰 포구’라는 뜻으로 곰은 ‘종(宗)’ 또는 ‘대(大)’를 의미한다. 이는 마치 공주(公州)의 옛 지명인 곰나루를 웅진(熊津)으로 표기한 것과 같다.

입점(笠店)은 패랭이와 백립 등을 만들어 생계를 삼았던 사람들이 모여 사는 마을이기에 갓점이라 불렸던 것을 한자로 표기한 것이다. 갓점을 한자음 표기로 바꾸며 ‘갓 립(笠)’ 자를 써서 입점이라 했다.

산다리골은 ‘산과 들과 골이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로 산다리골의 ‘다리’는 ‘들(野)’이 ‘드리→다리’로 변한 것이라 한다.

송천(松川)은 소나무가 많고 마을 사이를 흐르는 내가 있어서 지어진 이름으로 ‘솔내’가 한자음 표기로 바꾸며 송천이 되었다. 빗점골로도 불리는 송천리 진소(眞所)마을은 예전 참빗을 만들어 팔던 사람들이 살고 있어 지어진 이름이다. 참빗을 한자로 진소(眞梳)하는데 빗을 의미하는 소(梳) 자가 생소해 사람들이 알기 쉬운 소(所) 자로 고쳐 진소(眞所)라 했다.

   
 
한편 웅포는 본래 10개 군현의 세곡을 실어내던 중요한 항구로 이곳에는 세곡창고인 덕성창(德成倉)이 있던 곳이다. 그래서 옛날의 창고지가 있던 곳을 고창(古倉)이라 부르고 있으며 ‘밤에 망을 보기 위해 지어놓은 막사’를 의미하는 야막(夜幕)은 조세로 거둬들인 곡물이 보관된 창고를 지키는 경비소가 있었던 곳을 말한다.

또 고창리에는 대마(大馬)마을과 소마(小馬)마을이 있는데 이는 마명(馬鳴)에서 갈려 나간 것으로 이곳의 지형이 멀리서 보면 말의 형상과도 흡사해 붙여졌다고 한다.

웅포(熊浦)에 사는 사람들은 웅포를 살기 좋고 아름다운 고장이라는 표현을 즐겨한다. 옛 화려했던 포구마을의 영화는 사라졌지만 산과 들, 강이 어우러진 웅포는 익산을 넘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마을로 꼽히고 있다.

[익산시청 홍보담당관실 제공]

[관련기사]

익산시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인물 포커스
지역업체정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중앙로 7번지 (구, 중앙동 1가 29-7번지)  |  대표전화 : 063-852-3357  |  팩스 : 063-851-3356
등록번호 : 전북 아 00014호  |  등록일 : 2006년 5월 8일  |  발행·편집인 : 오명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오명관
이메일 iscmnews@iscmnews.com / iscmnews@daum.net
Copyright © 2013 익산시민뉴스. All rights reserved.